韓 부도위험 7년6개월만에 최저… “국가신용등급 상향 가능성”

632(2)-02

632(2)-02

CDS 프리미엄, 한국보다 등급 2단계 높은 벨기에와 비슷

국제 금융시장은 한국 신용 등급 상향 조정 가능성이 점쳐지는 상황에서 투자 전망이 계속 양호할 것으로 26일 내다봤다.

전문분석기관 CMA에 의하면 한국 채권 신용 부도 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 15일 45.5로 떨어져, 2007년 12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1월 19일 67.6에 달했던 한국의 CDS프리미엄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한국의 최근 CDS 프리미엄 45.5는 신용 등급이 한국보다 2단계 높은 벨기에(44)에 근접한 수치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한국에 A+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국제 투자자들은 한국 원화 채권에 올해 들어 138억 달러를 투자해 1.8%의 투자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는 필리핀 및 대만보다 양호하다.

삼성증권은 “한국 CDS 프리미엄 하락은 신용 등급이 상향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외국 투자자에게 한국이 인기 있음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지난달 한국의 신용 등급을 1∼2년 안에 상향 조정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 배경으로 세계 6위 규모인 보유 외환과 올해 경상 흑자가 약 1천억 달러로 전망되는 점을 들었다.

기획재정부는 앞서 피치 실사단이 26∼28일 서울을 방문하며, S&P 실사팀도 내달 1∼3일 방한한다고 밝혔다.

S&P의 아시아 국가 등급 책임자는 지난 21일 이메일 회견에서 “한국의 신용 전망을 여전히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이는 1∼2년 안에 신용 등급이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최소한 ⅓임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위협도 고려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S&P는 지난달 한국이 올해 3.6%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한국은행 전망치 3.1%를 웃도는 수준이다.

S&P가 한국 등급을 한 단계 높이면, 무디스로부터 Aa3를 부여받은 일본 및 피치에 의해 AA-로 평가되고 있는 중국과 같은 수준이 된다.

한국은 재정 수지도 양호해, 적자율이 2013년 기준 국내총생산(GDP)의 0.4%에 불과하다. 이는 9.3%인 일본은 물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치 4.6%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무디스는 박근혜 정부의 공기업 채무 감축 프로그램이 등급 조정과 관련한 “첫번째 동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41개 공기업의 GDP 대비 채무 비율을 2012년의 220%에서 2017년까지 200%로 낮출 계획임을 기재부가 앞서 밝혔음을 상기시켰다.

피치 관계자는 지난 21일 이메일 회견에서 “한국의 실질 성장률이 그동안 하락했으나, 대부분의 경쟁국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한국은행 집계에 의하면 한국의 대외 무역 흑자는 지난 3월 104억 달러로 확대되면서, 37개월째 흑자가 이어졌다.

한국은행은 또 지난달 9일 올해 경상 흑자 전망치를 940억 달러에서 960억 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노무라는 올해 순유입되는 자금이 1천2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시에테 제네랄 관계자는 “한국이 그간 상당히 매력적인 투자처가 돼왔다”면서 “(국제 투자자 관점에서는) 신흥국이라기보다는 선진국 쪽으로 상당히 치우쳐 있다”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403)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