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지진 사망자 6천624명…외국인 최소 50명 포함

628(1)-05_mini

네팔 정부 “생존자 추가발견 가능성 희박…구조보다 구호”

네팔 대지진 발생 1주일이 지난 2일 사망자 수가 6천600여명을 넘어섰다.

네팔 경찰은 지난달 25일 지진이 발생한 이후 이날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6천624명이며 부상자는 1만4천23명이라고 발표했다.

경찰은 사망자 가운데 최소 50명은 히말라야 등지를 여행하던 외국인이라고 밝혔으나 국적은 공개하지 않았다.

무너진 건물 잔해 아래 깔린 시신 상당수가 여전히 수습되지 못했고, 앞서 유럽연합(EU)이 네팔을 관광 중이던 유럽인 1천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혀 인명 피해 규모는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네팔 정부는 생존자를 발견할 가능성이 희박하다며 구조작업보다는 구호활동과 재건에 더 비중을 두겠다고 밝혔다.

628(1)-05_mini

여전히 전쟁터같은 카트만두 시내, 1일 오전(현지시간) 네팔 지진으로 전쟁터 같이 변한 카트만두 시내를 한 주민이 걸어가고 있다. 2015.5.1

네팔 내무부의 락스미 프라사드 다칼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생존자 구조와 구호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무너진 건물 잔해 아래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364)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