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지진피해 긴급구호대 32명 추가 출발

628(1)-01_mini
628(1)-01_mini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네팔 지진피해 지원을 위한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KDRT) 본진이 1일 오전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구호작업을 다짐하고 있다.

의료대원 늘며 총 파견 규모 40→54명으로 증가

대규모 지진 피해를 본 네팔에서 구호 활동을 펼 대한민국긴급구호대(KDRT) 대원 32명이 1일 추가로 현지에 파견됐다.

우리 긴급구호대 소속 탐색구조팀 15명, 의료팀 15명, 지원팀 2명은 이날 오전 국적기편으로 인천공항을 출발했으며 현지시간 당일 오후 네팔에 도착할 예정이다.

탐색구조팀 대원 15명은 지난달 27일 우선 파견된 10명과 합류해 네팔 수도 카트만두 동부 박타푸르 지역에서 구조 활동을 벌인다.

인명구조견 2마리도 이번에 함께 파견돼 수색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10명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교육민간의료인력 5명으로 구성된 의료팀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네팔 티미 지역에 건립한 ‘한·네팔 친선병원’에서 활동한다.

의료팀에는 응급의학과·정형외과·마취과·감염내과 의사와, 약사,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 다양한 분야 인력이 참여한다.

이날 파견된 의료팀이 열흘 가량의 활동을 마치면 이후 2차 의료팀 10명과 지원대 2명이 바통을 이어받아 추가로 네팔로 떠난다.

정부는 이를 통해 총 54명의 긴급구호대를 네팔 지진피해 구호 지원에 투입하게 된다.

정부는 당초 40명을 파견할 예정이었지만 의료대원 수가 늘면서 구호대 규모가 커졌다.

외교부는 “한·네팔 친선병원을 활용하면서 의료대원을 추가 파견할 필요성이 생겼다”며 “대상 지역의 탐색구조 수요도 고려해 파견규모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423)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