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낚시 사고 막자” 호주,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 추진

yp_030715_002

“자동차 탈 때 안전벨트를 매거나 자전거 탈 때 안전모를 쓰듯이 바위낚시 때는 구명조끼를 착용하도록 해야 한다.”

시드니가 포함된 호주 최대 주인 뉴사우스웨일스(NSW) 주당국은 해안가 바위 위에서 낚시하다가 숨지는 사례가 끊이질 않자 구명조끼 착용을 의무화할 예정이라고 호주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언론에 따르면 주(州) 검시관(Coroner)은 최근 발생한 약 10건의 바위낚시 사망 사례들을 분석한 뒤,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를 12개월간의 계도 기간을 거쳐 시행하도록 권고했다.

NSW에서는 매년 100만명 가량이 낚시 면허를 받으며 이 중 5명 중 1명꼴인 20만명이 바위낚시를 즐기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 호주에서 바위낚시를 하다 숨지는 사고는 NSW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NSW 차석 검시관 카멜 포브스는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에 “안전벨트와 자전거 안전모, 해상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의 선례를 보더라도 바위낚시 때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것은 공공안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브스는 앞선 두 차례 조사를 통해서도 권고 사항이 나왔지만, 사망자를 줄이는 데는 전혀 효과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긴급구조 활동단체의 한 관계자는 해안가 익사 사례 중 바위낚시를 하다가 숨진 경우가 가장 많다며 구명조끼를 착용하면 구조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NSW 주에서 최근 바위낚시 중 숨진 38건의 사고 중 구명조끼를 착용했던 경우는 단 한 건에 그치고 있다고 데일리텔레그래프는 전했다.

NSW에서는 2012년 이후 35명이 바위낚시를 하다 숨졌다. 사고 때마다 들어간 비용만도 45만 호주달러(3억8천만원)에서 60만 호주달러(5억1천만원)정도다.

약 한 달 전에는 한 교민이 숨지는 등 바위낚시를 즐기는 교민들의 사망 사고도 간헐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시드니에 사는 한 교민은 “많은 교민이 시드니 해안에서 바위낚시를 즐기고 있다”면서 “구명조끼 없이 위험해 보이는 바위 위에서 낚시를 즐기는 사람 대부분이 한인들이나 중국계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yp_030715_002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446)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