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불법매입 부동산, 딱 걸렸어!

죠 호키 연방 재무상은 외국인이 소유하고 있는 6개의 주거용 부동산에 대해 매각명령을 내리면서, 자신이 알고 있는 외국인 불법매입 부동산이 더 있다고 경고했다.

643_001

죠 호키 연방 재무상은 4개국 5명의 부동산 투자자들에게 12개월의 시한을 줄테니 시드니, 브리즈번 외곽, 그리고 퍼스에 소유한 6개의 주거용 부동산을 매각하라고 발표했다.

6개의 이 부동산은 $152,000부터 $1.86 million 의 가격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5명의 이 투자자들은 지난 5월 연방정부가 발표한 사면령이 있은 후 부동산 불법매입에 대해 자진 신고한 경우이며, 보통 3개월의 매각기간 대신에 이들에게는 1년간의 기한이 주어졌고, 사면령의 약속에 따라 범죄혐의로 기소되지도 않는다.

그러나 이들만이 호키 재무상의 레이더망에 들어온 것은 아니다. 462건의 다른 불법매입 부동산이 조사 중에 있다고 호키 재무상은 말했다.

조만간 더 많은 수의 불법매입 부동산 매각명령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더 많은 사람들이 11월 30일 이전까지 자진신고하길 그는 촉구하면서 앞으로 2주동안 이와 관련한 더욱 강력한 규정을 의회에 개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의회에 내놓을 새로운 규정에 의하면 위반자들은 부동산 구매가격의 25퍼센트, 혹은 부동산 시세의 25퍼센트에 해당하는 액수를 벌금으로 내야만 한다. “호주의 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외국인투자정책은 국내의 주택건설을 증가시키기 위해 만들어졌다. 그러나 규정을 어기고 불법으로 기존의 부동산을 매입하는 투자자들 때문에 모든 호주인들이 손해를 보고 있다.” 라고 그는 말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mail protected]>

조회수 (551)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