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홀러들 노예노동 시달려…성희롱 피해도”

629(3)-02_mini
629(3)-02_mini

호주 애들레이드 인근 바로사 밸리의 포도농장

호주의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아시아와 유럽의 젊은이들이 노예와 같은 노동 여건 아래서 착취를 당하는 실태가 적나라하게 고발됐다.

호주 공영 ABC방송의 시사 고발 프로그램 ‘포 코너스'(Four Corners)는 4일 밤 외국의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워홀러)들이 호주 각지의 농장과 공장에서 일상적인 학대와 폭력에 노출돼 있다고 폭로했다.

이들 젊은이는 최저 임금도 보장받지 못한 채 장시간 열악한 노동 환경에서 일하는 등 현대판 노예와 같은 대우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일부 여성들은 비자 발급을 돕겠다는 유혹 아래 성희롱을 당하거나 나아가 성행위를 요구받는 실정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대만의 한 워홀러는 눈물을 흘리며 성희롱 피해 사실을 방송에 털어놓기도 했다.

방송은 이렇게 생산된 과일과 채소, 육류 등이 울워스와 콜스 등 대형 유통업체들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전달된다면서 이들 유통업체가 매입 단가를 낮추면서 노동환경 악화를 부채질하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는 등 규정을 지키는 농장이나 공장은 유통업체들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해 노동을 착취하는 측에 점차 설 자리를 잃고 있기 때문이다.

호주의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은 만 18~30세 젊은이들이 최장 1년간 일하면서 여행도 할 수 있는 관광취업비자 제도다. 하지만 이를 1년 연장할 수 있는 이른바 ‘세컨드 비자’를 받으려면 특정지역에서 88일간 일해야 하는데 이때 임금 및 노동 착취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정부가 지정한 특정지역은 주로 저숙련 인력이 부족한 변방으로, 이 지역의 농장주나 공장주는 워홀러들의 노동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

착취 사례가 계속 늘고 있지만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호주 당국은 이 제도가 외지의 농장과 공장에 저숙련 노동자의 공급원이 되는 점 등 무시할 수 없는 요인때문에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애들레이드대학 로스쿨의 조안나 하우 조교수는 ABC 방송에 호주가 “더 나은 삶의 기회를 찾으려는 취약한 사람들을 착취하는 나라로 알려질 것”이라며 “저숙련 노동비자를 새로 만들어 워홀 비자를 대체하는 것도 한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448)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