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총회 “네팔은 혼자가 아니다” 결의안 채택

631(1)-01_mini
631(1)-01_mini

지난 12일(현지시간) 추가 강진이 발생한 네팔

 

반기문 총장, 4천억원 긴급지원 호소

유엔 총회가 지난달 사상 최악의 지진을 겪은 네팔에 대한 재난 구호를 강화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15일(현지시간) AP·신화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총회에서 193개 회원국은 만장일치로 네팔 국민과 정부에 애도를 표하면서 신속한 복구와 재건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의 긴급 지원금 4억2천300만 달러(4천596억원)중 14%만이 확보된 상태”라며 “네팔에 음식과 깨끗한 물, 긴급 의료 등을 지원하기 위해 3억6천500만 달러(3천966억원)가 더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반 총장에 따르면 지난달 25일과 지난 12일 두 차례의 지진으로 네팔에서는 8천300명 이상이 사망하고 300만명의 난민이 발생하는 등 총 800만명이 피해를 봤다.

또 지진으로 그동안 발전해 온 네팔 경제가 후퇴해 네팔인들이 다시 빈곤에 시달릴 위기에 놓였다고 반 총장은 전했다.

반 총장은 “6월에 시작되는 우기로 인해 콜레라나 다른 수인성 전염병이 우려된다”며 “또한 우기에 제때 씨를 뿌리지 못하면 다음해 수확이 심각하게 영향받을 것이다”고 우려했다.

이날 총회에서 각국 대사들은 “네팔은 혼자가 아니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네팔 유엔 대사는 총회와 반 총장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총회 결의는 이번 지진으로 파괴된 다라하라 타워 등 네팔의 문화유산을 복구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AFP통신은 구호 작업 중 추락한 미국 해병대 소속 UH-1Y 휴이 헬기 탑승객 8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은 헬기에 탑승했던 미 해병대 대원 6명과 네팔 군인 2명이 모두 사망했다”며 “그러나 미국의 네팔에서의 구호 활동은 계속 될 것이다”고 확인했다.

미국 국방부는 헬기가 실종되기 직전 승무원으로부터 연료에 문제가 있다는 무전을 받았다고 밝혔다.

AFP에 따르면 현재까지 네팔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8천500명에 이른다.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344)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