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점유, 호주 45%로 최고수준… 한국 최저”

yp_040715_001

호주 인구의 절반 가까이는 이민자로 분류될 수 있어 사실상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OECD가 3일 내놓은 이민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인의 45%는 자신이 외국에서 태어났거나 부모 중 최소 한 사람이 외국에서 출생했다는 배경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수한 사정의 이스라엘이나 인구가 50만명을 조금 넘는 데 불과한 유럽의 소국 룩셈부르크를 제외하면 세계 최고다.

뉴질랜드와 스위스, 캐나다 순으로 40% 전후 수준에서 뒤를 이었다.

반면 한국은 5% 미만에 그쳐 조사대상 33개국 중 최저였다. 일본이나 헝가리, 폴란드 역시 5% 미만으로 최하위권이었다.

OECD 회원국 전체적으로 이민자로 분류되는 비율은 18%였다.

OECD 회원국이나 유럽연합(EU) 내 인구 10명 중 1명은 현재 사는 곳과는 다른 나라에서 태어났으며 이 수치는 지난 2000년 이후 30% 이상 증가했다.

보고서는 각 나라의 이민자 통합 노력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며 특히 이민자의 자녀가 고용이나 소득과 관련해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경고했다.

EU 이민자의 자녀의 경우 5명 중 1명꼴로 부당한 대우를 받는다고 느낄 정도로 부모들에 비해 차별을 받고 있다는 인식이 강하다는 게 보고서의 지적이다.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은 성명을 통해 “부모들이 어디에서 태어났느냐 하는 점은 여전히 그 자녀의 삶의 기회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며 통합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yp_040715_001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325)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