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48도 인도 폭염으로 닷새간 500여명 사망

632(1)-01
632(1)-01

24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한 남성이 땀을 닦고 있다.

택시노조 “대부분 택시 에어컨 설치 안돼 앉아 있을 수 없어”

인도 남부를 중심으로 섭씨 45도를 오르내리는 불볕더위가 연일 계속되면서 최근 닷새 동안 500여 명이 사망했다.

남부 안드라프라데시 주 정부는 20일부터 닷새 동안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모두 246명이라고 밝혔다고 일간 힌두스탄타임스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4일 하루에만 주 내에서 열사병으로 62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남부 텔랑가나 주에서도 24일까지 188명이 더위에 사망했으며 동부 오디샤 주에서도 24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대부분은 노숙자로 알려졌다.

기온이 가장 높았던 곳은 텔랑가나 주의 캄맘 지역으로 24일 낮 섭씨 48도를 기록했다.

한편, 북부인 수도 뉴델리도 24일 낮최고 기온이 43.5도를 기록하는 등 고온건조한 날씨가 인도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어 폭염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동부 웨스트벵골 주 콜카타에서는 열사병으로 택시 기사 2명이 사망하면서 택시운수 노조가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기사들이 자율적으로 운행을 중단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

비말 구하 벵골택시노조위원장은 “대부분 택시가 에어컨이 없어 낮 시간에 도저히 택시에 앉아 있을 수 없다”며 “우리도 사람이다”라고 인도 NDTV에 말했다.

632(1)-01-01

24일(현지시간)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한 남성이 얼굴에 물을 끼얹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399)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