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없이 적은 돈에 일은 장시간” 호주 워홀러 착취 적발

yp_180615_002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외국 젊은이들의 열악한 노동 환경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

호주의 노사문제 중재기관인 공정근로옴부즈맨(FWO·이하 옴부즈맨)은 18일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호주 최대 닭 가공회사인 ‘바이아다(Baiada) 그룹’ 내 일부 공장에서 상상하기 어려운 노동환경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 업체 일부 공장에서는 주로 대만과 홍콩 출신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워홀러)들이 법정 최저임금의 절반정도만을 받으며 특근수당도 없이 하루 최대 18시간을 일했다.

이들은 또 공간은 좁고 안전도도 취약한 숙소에 비싼 숙박비를 내고 묵어야만 했다.

이 업체는 시장 점유율이 20% 이상으로 콜스나 울워스 등 대형 유통 체인 대부분을 포함해 맥도날드와 KFC 등 글로벌 유명 업체를 고객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이 회사의 고용 환경은 법 위에 군림하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공장 작업자 대부분을 인력업체들로부터 구두계약을 통해 조달했으며, 이들 인력은 주로 젊은 워홀러들이었다. 특히 일부 인력업체는 다시 하도급을 줘 임금 사정을 더 열악하게 했다.

또 현금으로 임금이 지급되면서 관련자료가 아예 없는 사례도 있었으며, 바이아다 그룹으로부터 인력업체에 넘겨진 수십만 호주달러는 흔적조차 찾을 수 없었다.

이런 사정을 반영하듯 바이아다 그룹은 옴부즈맨 조사관들의 공장 접근을 막는 한편 근로계약서 등 자료도 제대로 제출하지 않는 형태로 조사를 방해했다.

옴부즈맨 부책임자인 마이클 캠은 공영 ABC 방송에 “이 나라에서 이같은 환경에서 일하도록 강요받는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조사과정에서 “조직 범죄”와 같은 점을 많이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초 ABC방송 시사고발 프로그램은 농장과 공장에서 일하는 아시아와 유럽 출신 워홀러들이 일상적인 학대와 폭력에 노출되는 등 노예와 같은 여건 아래 있다고 폭로해 호주 사회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호주 정부는 워홀러들의 급여명세서를 점검하기로 하는 등 노동 착취 현황 파악에 착수한 바 있다.

yp_180615_002

서울의 한 대학에서 열린 워킹홀리데이 설명회에서 안내 책자를 보는 학생(연합뉴스 자료사진)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268)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