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인도네시아 원조 대폭 삭감할 듯

629(3)-05_mini

인도네시아가 호주인 마약사범 2명에 대한 사형 집행을 강행해 두 나라가 갈등을 빚는 가운데 호주 정부가 인도네시아에 대한 원조를 대폭 삭감할 예정이라고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가 6일 보도했다.

신문은 호주 정부가 대외원조 금액을 최대 10억 호주달러(8천600억원) 삭감하는 내용의 예산안을 다음 주 공개할 예정이라며 이 경우 인도네시아에 대한 지원도 당연히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호주는 지난해 인도네시아에 6억530만 호주달러(5천200억원)를 지원했다. 이는 호주가 각 나라에 지원한 액수로는 가장 많다.

긴축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호주 당국의 입장에도 이번 원조 삭감은 두 나라 관계에 새로운 긴장감을 불러올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호주 정부는 자국인 마약사범 앤드루 챈과 뮤란 수쿠마란에 대한 사형 집행을 보류해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으나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를 외면하고 지난달 29일 총살형을 집행한 바 있다.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은 지난 4일 인도네시아 당국이 사형 집행에 따라 “단기, 중기, 장기적으로” 중대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호주국제개발위원회(ACID)의 마르크 푸셀 위원장은 시드니모닝헤럴드에 “인도네시아에 대한 원조 삭감에는 특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외교관계에 어려움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원조 감축이 실현되면 케냐와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국가들도 타격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호주 정부는 그러나 자국을 찾는 난민들을 수용하거나 수용하기로 한 파푸아뉴기니와 나우루, 캄보디아 등에 대한 지원은 줄이지 않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629(3)-05_mini

토니 애벗 호주 총리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전위클리뉴스는 연합뉴스의 공식 회원사입니다.>

조회수 (412) | 나누면 커지고 가벼워 집니다. 알리세요! 비전위클리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