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하 금융 컬럼

ASX 종목 분석 9화, Macquarie Group - 맥쿼리 은행

컬럼
작성자
신용하
작성일
19/10/16 11:28
조회수
3767
안녕하세요. J.P. Morgan의 호주 자회사 오드미네트(Ord Minnett)에서 금융자산 투자운용 및 자산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프라이벗 웰스매니저 신용하 (Johnny Shin)입니다.

이번주 칼럼은 호주 ASX 증시에 상장되어 있는 시총액 상위 50여개의 기업 중 한 종목을 선정하여 분석해드리는 시간입니다. 소개해드릴 상장 기업은 추천 종목이 아닌 섹터별 무작위 선별을 통한 기업 정보 공유만을 위한 것임을 강조하여 알려드립니다. 이번주는 호주 최대 투자은행이자 글로벌 상위 랭크 투자은행 중 하나인 맥쿼리 그룹 (Macquarie Group Ltd / ASX code: MQG)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맥쿼리 은행은 시드니에 본사를 둔 호주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글로벌 투자은행으로 현재 각국 28여개 나라에 70여개의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1만5천여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맥쿼리 그룹은 분화된 금융 서비스 그룹으로서 기관 투자 및 은행, 재무, 자문, 투자 그리고 펀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입니다. 맥쿼리는 호주 최대 투자은행이자 글로벌 경쟁사들과 비교를 하여도 상위에 랭크되는 인수 합병 (M&A) 비지니스 규모와 관련 자문을 제공하는 회사이기도 합니다. 맥쿼리 은행은 1969년도에 설립되어 3명의 임직원과 함께 시드니에서 ‘힐 사무엘 오스트레일리아 (Hill Samuel Australia)라는 이름으로 처음 영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이후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초대 총독을 역임하여 호주 유배 식민지 시절 다이나믹한 경제로 발전시킨 래클런 맥쿼리의 이름을 따서 맥쿼리 은행으로 이름을 전환하면서 당시 성공적인 무역은행으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이후 1996년에 ASX 호주 증시 상장을 하며 여러 금융 사업 구조를 만들어가면서 지금까지 성공적인 투자은행으로 발전해온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맥쿼리 은행의 주요 사업 구조는 약 6여개의 주 그룹 운영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는데 맥쿼리 캐피탈, 맥쿼리 증권, 고정 수익 (Fixed Income), 통화 및 실물 상품, 맥쿼리 펀드 그룹 및 은행 재무 서비스 그룹으로 나뉘어져 각기 다른 사업 부서에서 모두 큰 성공을 거두며 지속적인 주주 수익을 창출해내고 있습니다.

맥쿼리 그룹의 주가는 지난 2008년 세계경제위기 이후로 최저 주당 $16불대까지 내린 이후에 맥쿼리만의 위험 / 리스크 관리 능력과 전세계 1위 규모를 자랑하는 성공적인 인프라 (Infrastructure) 투자로 인해 최근 주가가 $86불대까지 오르면서 위기 이후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맥쿼리 그룹의 주가는 불과 2011년 이맘때 주당 $25불대에 거래가 되었었는데 매년 두자리수의 기업 성장을 이끌어낸 결과 오늘날 기업가치가 3배가 넘는 성장을 해내었습니다. 이로 인해 오늘날 시가총액은 총 $28빌리언 달러로서 기업 시총으로는 호주 증시에에서 10위권에 진입해 있는 우량 대기업 중 하나 입니다. 특히 맥쿼리는 47여년동안 단 한번도 수익을 내지 못한 해가 없다는 것이 자사 기록 중 하나이며 기업 수익 중 70% 이상이 고정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모델을 가지고 있기에 향후 은행의 실적이 비교적 쉽게 예측이 가능하다는 것이 기업 수익모델 특징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맥쿼리의 상당수 비지니스 모델은 운용하는 자산 가치가 오르거나 내릴때에 일정한 퍼센트로 지급되어지는 운용 수수료 수익 역시 함께 달라질 수 있기때문에 글로벌 경기가 나아가는 방향에 따라 맥쿼리 주가 역시 함께 영향을 받을수도 있게됩니다. 하여 전체적인 글로벌 증시 및 경제의 하락세가 온다면 맥쿼리 역시 이로 인한 직간접적인 피해를 쉽게 상쇄하지는 못할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에 이점 유의하심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한주도 행복한 한주 되시기를 바라며 다음주에도 알찬 정보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Disclaimer: 상기 내용은 일반적인 금융 관련 일반적 정보에 대한 안내문이며, 이에 대한 어떠한 법률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