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퀸스랜드 뉴스

정부, 기술이민자 지방정착 확대 검토

작성자
vision
작성일
2018-07-29 13:05
조회수
1757

대도시 인구증가 대책으로 "실현가능한 방안 검토"
기업혁신비자 신청 폭주..각주 외국인사업자 유치경쟁


턴불정부가 대도시 인구증가에 대한 대책으로 더 많은 기술이민자들을 지방으로 보내는 방안을 강구중인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전국 각 주에서는 치열한 투자이민자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21일 페어팩스 미디어에 따르면 턴불 정부는 특히 대도시 유권자들이 인프라가 인구증가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하는 가운데 인구증가에 보다 강경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시사해 왔다.

말콤 턴불 총리는 지난 21일 퀸슬랜드 롱맨 보궐선거 지원유세를 벌리면서 정부는 "항상 이민정책을 재검토하고 있으며 항상 이를 개선하려고 모색하고 있다"며 더 많은 기술이민자를 지방으로 보내는 것이 "확실히 실현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턴불 총리는 "우리가 항상 추구하는 것 중의 하나는 이민자들이 대도시보다는 노동력과 기술인력이 부족한 지방에서 취업하도록 확실하게 독려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술이민자들이 지방에서 취업하도록 정부가 강제할 것이냐는 질문에 모든 비자가 조건들을 갖고 있다면서 "지방서 취업과 관련된 조건은 확실히 실현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우리는 이를 매우 신중하게 탐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동당도 이같은 방안에 열려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호주는 이미 일부 취업비자를 지방이나 인구밀도가 낮은 대도시 지역에 거주하는 조건으로 제공하고 있다.

한편 돈 많은 투자이민자들은 멜번과 시드니에서 갈수록 더 소기업 활동을 주도하고 있어 주정부 간에 유치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22일 내무부 통계에 따르면 시드니에서는 최대 50만불, 멜번에서는 40만불까지 사업체에 투자하도록 요구하고 있는 기업혁신비자 범주의 신청자가 폭주하고 있는 가운데 지명자는 빅토리아가 NSW를 3-1의 비율로 능가하고 있다.

지난 2016-17 회계연도의 기업혁신비자 범주 신청자는 전년의 9575명에서 1만5096명으로 58%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LRG 로여스 이민 담당 매니저 마크 라이언 씨는 입증가능한 사업경력 및 자산보유가 필수이긴 하지만 NSW와 빅토리아주는 옛 457비자(또는 현 482비자)와 같은 경력과 기술자격 요구조건에 부합할 필요가 없는 해외 기업인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호주기업에 투자하고 호주인 근로자들을 고용하고 호주경제에 긍정적으로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 영국, 인도, 필리핀 출신을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이 가족의 도움을 받아 지역 카페, 잡화점, 창업기업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 창업기업 대상의 최대 조사인 스타트업 머스터(Startup Muster) 2017년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의 모든 창업기업의 36%가 이민자들에 의해 설립된 것으로 나타났다.

내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에 빅토리아주가 지명한 외국인 기업주는 2000명으로 투자한도가 10만불 더 높은 NSW주의 571명에 비해 3배나 많았다. ACT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투자한도액을 20만불로 낮췄다.

<출처: 호주온라인뉴스, 비전위클리뉴스는 호주온라인뉴스의 공식협력사 입니다.>
Total Reply 0Count

©2014-2018 Vision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Create Account